cineart :: 렛 미 인 (Låt den rätte komma in)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ll about art movies                                                                                                                                       아트하우스 모모

토마스 알프레드슨 감독의 영화 '렛미인'을 뒤늦게 감상했다. 뱀파이어 호러영화의 특징을 갖고 있으면서도 두 아이의 사랑의 과정이 아름답게 그려진 점이 마음에 든 영화였는데, 영화를 보면서 몇 가지 궁금한 점이 떠올랐다. 우선 엘리의 보호자처럼 등장하는 호칸이란 남자의 행동이 약간은 이해하기 힘들었는데, 왜 그는 엘리를 위해 그렇게까지 하면서 피를 수집하는 것일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또한 인터넷을 돌아다니며 읽은 평들이 흥미로웠는데, 영화의 결말을 그렇게 본다면 암울한 장면일 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마침 영화의 원작이 최근에 출간되었다는 사실을 알고 영화를 보면서 들은 의문점을 풀고자 책을 읽게 되었다.

보통 영화의 원작을 읽으면 그 영화에 대해 실망하거나 혹은 원작에 대해 실망하기 마련인데, '렛미인'의 경우는 영화와 책 모두 만족스러운 편이었다. '렛미인'은 전체적으로 왕따 소년과 뱀파이어 소녀의 사랑을 다루고 있지만 80년대 스웨덴 사회의 분위기를 보다 반영하고 있으며 영화 속에서 드러나지 않은 인물들의 관계나 에피소드들을 포함하고 있다. 영화를 보면서 궁금했던 호칸과 엘리의 관계, 엘리의 희생자였던 요케와 비르기니아 그리고 라케의 사연들, 그리고 영화 속에 드러나지 않은 인물들의 이야기들이 흥미롭게 전개된다. 영화를 감명있게 본 사람이나 영화 속에서 이해하지 못했던 인물의 행동 등에 대해 호기심이 생긴다면 원작인 소설을 읽어 볼 것을 추천하고 싶다.

책 속에 묘사된 오스카르의 삶은 영화 속에 묘사된 그의 모습보다 더 끔찍하게 느껴진다. 욘니와 미케, 토마스는 게임을 하듯이 오스카르를 몰아넣고 그를 돼지처럼 끌고 다니며 괴롭히는 가학적인 행동을 보인다. 그들의 학대가 끝나고 난 뒤 코피를 흘리고 오줌을 흡수하는 오줌공을 들쳐보는 오스카르의 모습은 영화의 주인공보다 더 비참해 보인다. 오스카르는 세 아이에게 당한 분노와 굴욕감을 호소하고 자신의 삶을 구원받고 싶어하지만 그의 이야기를 들어줄 상대는 아무도 없다. 오스카르의 어머니는 어린 아이가 상처받는 모습을 전혀 눈치채지 못하며 그의 선생님들도 아이의 문제를 인식조차 하지 못한다. 그의 몇 안되는 친구들도 어려움에 처한 소년을 도울만한 노력을 하지 않는다. 연약하고 힘없는 자아를 극복하기 위해 소년은 도둑질을 하고 심지어 자신이 악랄한 연쇄살인범이라고 생각하며 칼을 휘두른다. 자신을 끝없이 괴롭히던 세 소년을 향한 오스카르의 분노는 나무를 향해 표출된다. 더없이 나약한 자신의 모습을 살인자에 투영하려는 소년의 몸부림이 안타깝게 느껴진다.  

한편 엘리는 뱀파이어로서의 본능과 인간으로서의 이성 사이에서 갈등하는 모습을 보인다. 엘리는 누구의 도움없이 사람을 죽일 수 있는 초인적인 능력을 가진 뱀파이어지만 아동 성범죄자로 몰려 사회에서 추방당한 호칸을 이용해 피를 구한다. 엘리는 왜 호칸을 이용하는 번거로운 방법을 쓰면서 피를 얻으려고 했을까. 스스로 사람을 죽여 피를 구하는 방법을 취하는 것보다는 타락한 어른을 이용하는 것이 그녀에게 양심의 가책을 조금이나마 덜어주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호칸이 피의 댓가로 그녀의 육체를 만지게 해달라는 부탁을 했을 때 엘리는 그의 요청을 거절하고 그의 피를 취할 수도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엘리는 그의 요청을 들어주겠다고 말하며 호칸의 욕망을 부추긴다. 결국 엘리와 호칸의 관계는 일방적인 주인과 하인의 관계보다는 서로의 목적을 위해 협력하는 기이한 관계라고 할 수 있다. 호칸은 엘리의 육체를 원하고, 엘리는 호칸의 도움을 받아 피를 원하는 것이다.

호칸이란 인물은 지나치게 아이에게 집착하는 왜곡된 성적 취향을 가지고 있지만 자신의 욕망과 양심의 가책 사이에서 갈등하며 괴로워한다. 피를 구하고 난 뒤 거리를 방황하는 호칸의 행동에서 일말의 양심적인 면이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그는 끝내 욕망의 갈등을 이기지 못하고 스스로 파멸하는 길을 선택한다. 다만 책에서 묘사된 그의 최후가 흥미로운데, 영화에서 보여지는 호칸의 마지막 모습이 그에게는 오히려 구원이자 안식이 아니었을까 생각한다. 범죄에 실패한 호칸이 염산을 뒤집어쓴 뒤 혼자가 되어버린 엘리는 결국 생존을 위해 사람을 사냥하기 시작한다. 사람을 살해하고 피를 흡혈하는 엘리의 행동은 인간적인 관점에서 용서할 수 없는 행위이지만 그녀는 자신의 행동을 부정하지 않고 그것이 생존을 위한 행위였음을 인정한다. 살인 행위를 비난하는 오스카르의 말에 항변하는 엘리의 목소리는 자신의 심정을 이해해달라고 애원하는 한 아이의 절규처럼 들린다.

"벗어날 수만 있다면. 그냥 그렇게 되어버린다면. 누가 죽었으면 하고 바라기만 해도 정말로 그 사람이 죽는다면. 그래도 안 할거야?"
"...절대 안 해."
"반드시 할걸. 그것도 재미를 위해서. 복수를 위해서. 난 어쩔 수 없으니까 하는 거야. 다른 방법이 없어서."
"하지만 그건... 걔들이 날 때리기 때문에, 날 괴롭히기 때문에, 왜냐하면 나는..."
"왜냐하면 넌 살고 싶은니까. 마치 나처럼."
엘리는 두 손을 뻗어 오스카르의 뺨에 대고 그의 얼굴을 가까이 끌어당겼다.
"잠시 내가 되어봐"
그리고 그에게 키스했다. (2권, p161)

더보기



Posted by 스노우맨 / 도서 / 2009.09.11 14:49

카테고리

전체 (725)
100자평 (39)
블로거 상영회 (33)
영화 @ theater (450)
영화 @ home (58)
음악 (18)
[Mo.Z]큐레이터매거진 창간준.. (5)
도서 (51)
공연 (8)
전시 (13)
카페/맛집 (3)
기타 (4)
diary@씨네큐브 (8)
diary@arthouse모모 (23)
공지사항 (7)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