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neart :: 경관의 피 (警官の血)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ll about art movies                                                                                                                                       아트하우스 모모

'경관의 피'는 종전 직후인 1948년 경찰직을 지원하게 된 안조 세이지부터 그의 아들인 안조 다마요 그리고 손자 안조 가즈야로 이어지는 경찰 3대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처음 책을 봤을 때 '경관의 피'라는 제목에서 으스스한 추리소설을 연상했지만 막상 책을 읽고 나서야 '피'란 단어가 피로 이어진 가족을 의미한다는 사실을 뒤늦게 깨달았다. 즉 3대에 걸쳐 경찰관 임무를 수행한 한 가문의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었던 것이다.

사실 미스테리나 추리 소설의 장르적인 측면에서 본다면 '경관의 피'는 뒷통수를 치는 치밀한 반전이 담긴 추리소설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사건 자체는 안조 세이지 시절에 있던 두 건의 살인 사건과 세이지의 의문스런 죽음이지만 다마요와 가즈야가 사건의 진상을 밝혀내기까지의 과정을 치밀한 추리나 단서를 통해 진상을 밝히는 것이 아닌 일반적인 수사과정에서 서서히 드러나기 때문이다. 당시 사건이 있었던 현장 주변에 살았던 인물들의 증언과 당시 사진들을 통해 진상을 확인하는 과정이 수십 년의 세월이 지나 이루어지기 때문에 자연히 의문의 죽음을 밝혀내는 과정은 속도감이 떨어지기 마련이다.

하지만 미스테리 소설보다는 일반적인 소설에서 바라본다면 '경관의 피'는 앞에서 언급한 문제점을 보완하고도 남을 정도로 흥미로운 소설이다. '경관의 피'의 장점은 단지 추리에 국한되어 이야기를 무리하게 이끌기보다는 경찰 3대의 이야기 속에 드러나 있는 인물들의 내면을 치밀하게 묘사함으로써 경찰관들의 심리와 감정을 이입하도록 만든다는 점이다. 각각의 인물은 급변화되는 일본의 현대사 속에서 살아가는 인물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들은 경찰관으로서의 임무를 수행하는 동안 자신이 생각하는 내면의 감정과 그들이 살던 시대의 현실 사이에서 갈등하지 않을 수 없다.

더보기


Posted by 스노우맨 / 도서 / 2010.02.10 14:52

카테고리

전체 (725)
100자평 (39)
블로거 상영회 (33)
영화 @ theater (450)
영화 @ home (58)
음악 (18)
[Mo.Z]큐레이터매거진 창간준.. (5)
도서 (51)
공연 (8)
전시 (13)
카페/맛집 (3)
기타 (4)
diary@씨네큐브 (8)
diary@arthouse모모 (23)
공지사항 (7)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