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neart :: 제10회 블로거 상영회, 자파르 파나히 <써클, 2000>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ll about art movies                                                                                                                                       아트하우스 모모
제10회 블로거 상영회, 자파르 파나히 <써클, 2000>


2009년 제 10회 씨네아트 블로거 정기 상영회가
7월 25일(토) 저녁 8시 15분아트하우스 모모에서 개최됩니다.

 
써클 (Dayereh, 20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독 : 자파르 파나히
배우 : 마리암 파르빈 알마니, 나르게스 마미제다히, 페레스테헤 사드르 오라파이

제 57회 베니스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
제 49회 산세바스티안국제영화제 FiPRESCI상 수상!

Endlessly absorbing , Truly a masterpiece <Premiere>

Bold, Senstive! A Daring, Beautiful Work <Time>

이란에서 여성으로 산다는 것, 혹은 삶을 박탈당한다는 것은 무엇인가. 2000년 베니스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써클>은 탈옥한 세명의 여자와 아기를 유기하려는 한 여자를 통해 그녀들의 처지를 보여준다. 영화의 첫 장면은 한 분만실. 어느 가족이 딸아이의 탄생을 한탄한다. 카메라가 옮겨가는 대상은 탈옥수 어레주와 나르게스. 일단 감옥은 빠져나왔지만 그녀들을 기다리는 것은 더 큰 감옥이다. 고향 갈 돈도 통행증도 없이 발이 묶였기 때문이다. 또다른 탈옥수 파리는 수감중 사형수의 아이를 임신했다는 이유로 오빠와 아버지에게 구타당하고 거리로 뛰쳐나온다. 어린이가 처한 곤경을 리얼타임으로 관찰하면서 미소와 쓸쓸한 깨달음을 동시에 안겨주었던 <하얀 풍선>의 자파르 파나히 감독은, <써클>에서 사회와 인간의 잔인성으로 말미암은 고통의 순환을 묵묵히 지켜본다.

<2001. 11. 30, 씨네21, 김혜리 기자>




<줄거리>

파리(Pari: 페레스테헤 사드르 오라파이 분)는 사랑하는 남자의 아이를 임신한 채 출옥하지만, 아빠없는 아이를 가졌다는 이유로 아버지와 오빠들에게 멸시를 당한 채 집에서도 쫓겨난다. 결국 낙태를 위해 옛날 감옥에서 만난 친구 엘함이 일하는 병원을 찾아가지만, 친정아버지와 남편의 동의가 없이는 아이를 지울 수 없다. 게다가 의사남편을 만나 새삶을 시작한 엘함은 자기의 과거가 드러날까봐 파리의 요청을 거절한다. 추운 밤거리에 다시 거리로 내몰린 그녀. 남자없이는 들어가지 못하는 호텔 밖 어느 거리에서, 그녀는 딸을 길가에 버리고 도망치는 어떤 여자를 발견하는데. '파리'는 이란어로 '천사'라는 뜻.

나르게스(Nargess: 나르게스 마미자데히 분)는 머에데, 아레주와 함께 출옥했다. 먼저 출옥한 '파리'를 찾은 후 나르게스는 그들 모두와 함께 고향 '라질리그'로 떠날 꿈에 부풀어있다. 어릴 적 오빠와 천진난만하게 지내던 고향 라질리그만 가면 아무 걱정 없을 거라며 동료를 위로하는 그녀는, '꽃'을 의미하는 자기의 이름처럼 현실을 파악하지 못한 채 순수한 생각으로 가득차 있다. 하지만, 함께 출옥한 머에데가 영문도 없이 경찰에게 잡혀가고, 아레주 마저 그녀와 함께 떠나길 거부한 채 사라져버리자 당황해 한다. 어렵사리 학생이라고 속여 버스티켓을 구한 후 급기야, 천신만고 끝에 시외버스 터미널에 도착하지만, 거기엔 승객들을 불심검문하는 경찰병력이 배치되어 있다. 결국, 차도르를 뒤집어쓰고 어딘가를 향해 도망을 치는데.

아레주(Arezou: 마리암 파르빈 알마니 분)는 2년만의 출옥인데도 나와보는 가족이 없자 허탈해하는 그녀. 자기같은 엄마는 차라리 없는 게 낫다며 처음보는 남자에게 자기 몸을 팔아 나르게스에게 여비를 마련해주고 혼자 떠나보낸 후 사라져버린다. '아레주'는 페르시아어로 '희망'이라는 뜻. <네이버 영화검색>


제 10회 상영회 후보작들과 투표 결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씨네아트 블로거 정기 상영회는
관객들이 영화를 직접 고르고, 함께 보고, 이야기하는
새로운 컨셉의 상영회입니다.

또한 유명인사나 평론가 없이, 블로거들과 관객들이 동등한 시각에서
그리고 편안한 마음으로 영화에 대한 감상을 교류할 수 있는
색다른 씨네토크도 함께 진행됩니다.

상영회 일시: 7월 25일 토요일 저녁 8시 15분
상영회 장소: 아트하우스 모모


* 상영 후에는 관객들이 영화에 대한 감상을 공유할 수 있는 씨네토크 시간이 이어집니다.
* 본 상영회는 유료 상영입니다. (7,000원)


지난 씨네아트 블로거 상영회 관련 내용 보기
제 1회 씨네아트 블로거 상영회 : 10월 31일(금) <원더풀 라이프>
제 2회 씨네아트 블로거 상영회 : 11월 29일(토) <쥴 앤 짐>
제 3회 씨네아트 블로거 상영회 : 12월 27일(토) <불안은 영혼을 잠식한다>
제 4회 씨네아트 블로거 상영회 : 01월 31일(토) <얼지마, 죽지마, 부활할거야>
제 5회 씨네아트 블로거 상영회 : 02월 27일(금) <인 디스 월드>
제 6회 씨네아트 블로거 상영회 : 03월 28일(토) <로리타>
제 7회 씨네아트 블로거 상영회 : 4월 24일(금) <연애의 기술>
제 8회 씨네아트 블로거 상영회 : 5월 29일 (금) <안개속의 풍경>
제 9회 씨네아트 블로거 상영회 : 6월 26일 (금) <블러디 선데이>

Posted by cineart / 블로거 상영회 / 2009. 7. 20. 18: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전체 (725)
100자평 (39)
블로거 상영회 (33)
영화 @ theater (450)
영화 @ home (58)
음악 (18)
[Mo.Z]큐레이터매거진 창간준.. (5)
도서 (51)
공연 (8)
전시 (13)
카페/맛집 (3)
기타 (4)
diary@씨네큐브 (8)
diary@arthouse모모 (23)
공지사항 (7)

달력

«   2021/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