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neart :: 경계도시 2 (The Border City 2 / 홍형숙 감독, 2009)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ll about art movies                                                                                                                                       아트하우스 모모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3년, 한국 사회는 재독 철학자 송두율 교수의 간첩 논란 사건으로 떠들썩했다. 그러나 7년이 지난 2010년, 송두율 교수 사건은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이미 사라진지 오래다. <경계도시 2>는 모두가 잊은 7년 전 사건을 스크린으로 다시 불러내 그때나 지금이나 한국 사회의 내면 깊은 곳에 사라지지 않고 자리하고 있는 불편한 진실을 까발린다. 특히 7년 전 케케묵은 국가보안법으로 송두율 교수를 간첩으로 몰아세우던 보수 세력의 모습만큼이나 충격적인 것은 개인보다는 운동의 당위성을 주장하며 송두율 교수로 하여금 전향을 요구하는 진보 세력의 모습이다. <경계도시 2>는 보수와 진보를 막론하고 한국인, 그리고 한국 사회에 깊이 뿌리박힌 광기 어린 태도에 대한 반성을 촉구한다. 최근 화제가 된 김용철 변호사의 저서 ‘삼성을 생각한다’와 더불어 한국 사회의 현실과 모순들을 예리하게 담아내고 있는 필견의 다큐멘터리다.

GOOD: 한국 사회의 불편한 진실을 있는 그대로 필름에 담은 홍형숙 감독의 노력에 박수를!

BAD: 7년이 지난 지금, 한국 사회는 오히려 역주행을 하고 있다는 사실.

* 조이씨네에 올린 글입니다.

- <경계도시 2>는 <두밀리, 새로운 학교가 열린다> <변방에서 중심으로> <본명선언> 등 한국 독립 다큐멘터리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닌 작품들을 꾸준히 연출해 온 홍형숙 감독의 작품.

- 간첩 혐의로 35년 간 입국금지 상태였던 재독 철학자 송두율 교수의 귀국 시도와 좌절 과정을 담아내 <경계도시 1>을 2002년에 발표했던 홍형숙 감독은 1편의 후일담이라는 가벼운 마음으로 <경계도시 2> 작업을 시작했다. 그러나 송두율 교수의 귀국이 희대의 간첩 사건이라는 걷잡을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게 되자, 애초에 송두율 교수가 한국에서 머물기로 한 3주 동안 촬영하겠다는 계획은 의미를 잃게 됐다. 이에 홍형숙 감독은 1편에서 객관성을 유지하는 연출자의 입장에서 벗어나 적극적인 등장인물이 돼 스스로의 고민과 감성을 솔직하게 영화에 담아냈다.

- 논란이 됐던 송두율 교수 사건은 2008년 대법원으로부터 무죄 판결을 받음으로써 일단락됐다.


Posted by BH_JANG / 100자평 / 2010. 3. 21. 17:4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IalI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감사! ㅎㅎ
    좋은 하루 되세요.^^

    2011.10.02 05:18

카테고리

전체 (725)
100자평 (39)
블로거 상영회 (33)
영화 @ theater (450)
영화 @ home (58)
음악 (18)
[Mo.Z]큐레이터매거진 창간준.. (5)
도서 (51)
공연 (8)
전시 (13)
카페/맛집 (3)
기타 (4)
diary@씨네큐브 (8)
diary@arthouse모모 (23)
공지사항 (7)

달력

«   2021/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